[한겨레_타인의 시선] 혁명은 단호한 것이다 (2017.1.25)

2017-07-02
조회수 1213


반세기도 전에 시인 김수영이 <창작자유의 조건>이란 글에서 이렇게 말했다.

“문제는 그 판결의 유죄·무죄가 아니다. 

문제는 ‘만일’에의 고려가 끼치는 창작과정상의 감정이나 꿈의 위축이다.

그리고 이러한 위축현상이 우리나라의 현 사회에서는 혁명 후도 여전히 그전이나 조금도 다름없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.

이것은 죄악이다.”


故구본주_혁명은 단호한 것이다_1992_26세


0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