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한겨레_타인의 시선] 평화를 바라는 간절한 기도 (2017.11.8)

2017-11-09
조회수 484

트럼프 대통령이 왔다. 

문정현 신부는 제주 강정 해군기지에 맞서다 보름 전 광화문 광장으로 올라왔다.

평생 전쟁을 반대하며 평화를 외쳤고 국가폭력에 저항하다 숱한 치욕을 겪었다.

그의 새김은 미국 패권 때문에 전쟁의 위협이 높아지는 걸 보고만 있을 수 없다는 간절한 기도다.

새김을 하는 내내 미국 대사관을 향해 ‘NO Peace’, ‘북폭’ 따위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

다 같이 죽자고 외쳐대는 무리를 눈앞에서 바라보며 늙은 사제의 시름은 깊어간다.


0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