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한겨레_타인의 시선] 모든 것은 제자리로 (2017.9.6)

2017-09-06
조회수 787


국회 담이라도 넘어가 자신들의 문제를 알려 보려고 뛰어가는 이들은 2006년 파업 중이던 KTX 승무원들.

‘지상의 스튜어디스’라고 불리던 이들을 11년이 지난 지금도 거리에서 가끔 마주친다.

그때마다 11년 전 처음 농성을 시작하던 청춘들이 떠올라 마음이 불편하다.

승소한 1심, 2심과 엇갈린 대법 판결로 복직은커녕 빚쟁이가 되어 버렸다지.

끊임없이 싸워 왔다.

이제 정치가 담을 넘어올 때다.


0 0